검찰, 전두환 징역 1년 6개월 구형
2020.10.05 20:35


5일 오후 광주지방법원에서 전두환 씨의 사자명예훼손 혐의 공판이 진행됐습니다.
이날 검찰은 전씨에게 징역 1년 6개월을 구형했습니다.


앞서 전 씨는 2017년 4월 펴낸 회고록에서 5·18 민주화운동 당시 헬기 사격을 목격했다고 증언한 조비오 신부를 '파렴치한 거짓말쟁이'라고 표현해 사자명예훼손 혐의로 재판에 넘겨졌습니다.

조비오 신부의 조카이자 이번 형사재판의 고소인 조영대 신부는 진실만을 밝히기 위해 이번 재판에 섰다고 강조했습니다.

반면 전 씨 측 변호인은 조비오 신부의 헬기사격 주장이 사실이 아니라면서 1980년 당시 헬기 사격은 없었다고 반박했습니다.

한편 지난해 3월 11일 첫 공판기일과 올해 열린 재판에서 전 씨는 두 차례 모두 헬기 사격을 전면 부인했습니다.

전씨는 오늘 11월 30일 오후 2시로 예정된 1심 선거공판에 형사소송법 규정에 따라 의무적으로 법정에 나와야 하는 만큼 출두할 것으로 예상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