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주매일TV 개국 2주년 기념 연극 ‘세여자’ 사미자
2017.12.29 14:53

반세기를 넘어 연기 열정을 보여주고 있는 국민탤런트 사미자 씨가 광주 팬들을 찾는다. 광주매일신문이 광주매일TV 개국 2주년을 기념해 2018년 새해 1월25일(빛고을시민문화관 오후 3·7시 2회 공연) 선보이는 연극 ‘세여자’를 통해서다.

“돈 쬐까 벌어온다고 인자는 시어머니한테 막 대들어. 그러면 죄 받어. 잘 사는 집안 대를 끊어 놓고 그것도 모자라 시아버지, 남편까지 잡아먹은 년이 뭘 잘했다고 큰소리여!”

아들을 못 낳은 며느리가 못마땅해 얼굴만 보면 잔소리를 늘어놓지만 정작 며느리 없는 삶은 상상할 수 없는 인물, 종가집 시어머니 봉자가 그녀가 맡은 역할이다.

‘시어머니 전문’으로 통하는 배우로, 이제 지겨울 만도 한데, 오히려 “내가 할 수 있는 역인데 그걸 다른 이에게 뺏기는 게 싫다”며 욕심을 냈던 작품일 만큼 의욕이 남다르다.

‘세여자’는 우리들 얘기, 우리 삶, 옆집 이야기처럼 진정성 있게 다가온다. 나와 우리 시어머니의 얘기인 거다.

광주매일TV 최신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