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98주년 3·1절 기념행사 다채롭게 열려
2017.03.01 18:01

제98주년 3·1절 기념행사 다채롭게 열려

제98주년 3·1절을 맞아 광주와 전남지역 곳곳에서 다채로운 기념행사가 열렸습니다.
광주시는 오전 10시 시청 대회의실에서 윤장현 시장과 광복회 관계자 등 시민 70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3·1절 기념식을 거행 했습니다.
이날 기념행사는 3·1운동 경과보고, 독립선언서 낭독 등으로 진행됐으며, 참석한 시민들은 만세삼창을 크게 외치며 3.1 운동의 큰 의미를 다시 한번 되새겼습니다.
이어 국립아시아문화전당 앞 민주의 종각에서는 민주의 종 타종식이 열렸습니다.
특히 이날 타종식에는 기관장들 뿐 아니라,독립유공자 후손과 고려인 등 도 참여해 평화와 통일을 바라는 시민들의 염원을 담은 종을 힘껏 쳤습니다.
또한 같은곳에서 한·일 '위안부' 합의에 반대하는 단체 및 일반시민이 함께 구성한 '광주나비' 발족식을 열었습니다.
이날 선언문에서 광주나비는 "2015년 정부가 전격 발표한 위안부 합의는 굴욕적인 합의이자 피해 당사자가 배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