새 정부 출범 후 첫 행사·제37주년 5·18 민주화운동 기념식 거행
2017.05.18 17:22

새 정부 출범 후 첫 행사·제37주년 5·18 민주화운동 기념식 거행


문재인 정부 출범 이후 첫 정부 기념행사인 제37주년 5·18 민주화운동 기념식이 18일 오전 광주 국립 5·18 민주묘지에서 역대 최대 규모로 거행됐습니다.

이날 기념식에 참석한 문 대통령은 기념사에서 "새 정부는 5·18 민주화운동과 촛불 혁명의 정신을 받들어 이 땅의 민주주의를 온전히 복원할 것"이라고 밝혔으며, 특히 5·18 유족 김소형 씨가 희생자에게 보내는 편지를 낭독하자 직접 무대에 올라가 김 씨를 포옹하며 위로해 참석자들의 눈시울을 뜨겁게 했습니다.

또한 그동안 합창 형식으로 불렸던 '임을 위한 행진곡'을 대통령을 비롯한 참석자들이 손을 잡고 제창하며 기념식을 마무리해 눈길을 끌었습니다.

한편 제37주년 5·18을 맞아 광주 곳곳에서는 전날인 17일부터 다양한 추모행사가 열렸습니다.

자유와 정의, 민주주의를 위해 산화한 오월 영령을 기리는 추모제가 17일 오후 국립 5·…

광주매일TV 최신영상